기관지염 한의원 치료

급성 기관지염 발병하면 세균이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경우 고열이 동반되기도 하며, 목이 아프고 누런 가래와 더불어 기침을 자주 하게 됩니다. 기침을 할때는 얼굴이 붉어질 정도로 심하며, 초기 급성기 치료가 잘 안되면 만성 기관지염으로 발전하게 됩니다.

급성 기관지염 발병하면 세균이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경우 고열이 동반되기도 하며, 목이 아프고 누런 가래와 더불어 기침을 자주 하게 됩니다. 기침을 할때는 얼굴이 붉어질 정도로 심하며, 초기 급성기 치료가 잘 안되면 만성 기관지염으로 발전하게 됩니다.

급성 기관지염 오래되면 만성으로 발전

기관지염 증상은 기침, 가래가 대표적이고, 심한 경우 숨쉬기가 어려운 경우도 있습니다. 급성 기관지염 증상은 일반적인 감기와 마찬가지로 열을 동반하고, 세균이나  바이러스 감염이 심한 경우 38도 이상의 고열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급성 기관지염이 오래되면 만성 기관지염으로 발전하는데, 초기의 심한 열은 수그러드는 반면, 잦은 기침과 가래는 지속되게 됩니다. 급성 기관지염 시기엔 상부 호흡기 감염이고, 만성 기관지염으로 발전하면서 하부 호흡기 감염으로 발전하는데, 병이 폐 중심으로 더 가까워졌음을 의미합니다. 병이 깊어졌다고도 말할 수 있으며, 오랜 기간의 치료로 잘 낫지 않는 상태가 바로 이런 상태입니다.

기관지염에 대한 한방치료의 장점

일반적인 감기약과 항생제에 대한 반응이 떨어지는 시기로 대개 처음 기관지염이 발병한지 3~4주 정도 지나고 증상의 차도가 없는 경우가 이에 해당합니다. 처음 급성으로 기관지염에 걸리면 비타민C  섭취가 중요한데, 신선한 야채와 과일을 많이 섭취하면 빨리 낫는데 도움이 됩니다. 기관지염 치료에 대해선 한방치료가 효율적입니다. 고열을 동반한 급성기 보다는 만성 기관지염 치료에 있어 한방치료가 장점이 많습니다. 치료를 통해 기침이 완화되고, 누런 가래가 희어지면서 점차 묽어지다가 사라지게 됩니다. 폐는 기본적으로 면역력과 밀접한 연관을 가진 장기로, 한약 복용으로 면역이 튼튼해지면 감기도 잘 안걸리고 겨울을 나는 경우가 바로 이 때문입니다. 치료기간은 연령이 많을수록 길어지는 경향을 보이는데, 나이가 들어가면서 기본적인 양기가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인체가 기본적인 활동을 하는데 필요한 기본적인 에너지를 신양이라고 부르는데, 근본적인 원기이기도 합니다. 신양이 나이가 들면서 줄어들면 다른 장기가 기본적으로 활동하는 양기가 떨어지는데,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 장기가 심장과 폐 입니다. 결국 양기를 보강하면서 기관지의 염증을 해소하는 방법을 통해 기관지염을 효율적으로 치료, 관리 할 수 있는 것입니다.

글: 한의학박사 한진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