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유수유 시기 한약 복용

모유수유 시기에도 한약 복용시 주의할 약재들이 있습니다. 모유수유를 더이상 하지 않을때에는 크게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약재들이지만 유즙의 감소와 아기의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모유수유 시기에도 한약 복용시 주의할 약재들이 있습니다. 모유수유를 더이상 하지 않을때에는 크게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약재들이지만 유즙의 감소와 아기의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모유수유 시기 한약

출산후 산후조리 목적으로 한약을 복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모유수유 시기 한약 복용이 괜찮은지 여부를 궁금해하는 경우가 많은 편입니다. 모유수유 시기엔 신경이 쓰이는 부분은 한약 복용으로 인해 젖의 분비가 줄어들거나 아기의 건강일 것입니다. 과량 복용시 젖 분비를 줄일 수 있고 또한 아기의 건강에 일정부분 영향을 끼칠 수 있는 한약재들이 존재합니다. 더이상 모유수유를 하지 않는 경우엔 이런 한약재의 복용이 제한되지는 않지만 수유기엔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대표적인 약재들을 알아보기로 하겠습니다.

모유수유 시기 공진단도 조심해야

감초는 약방의 감초라는 말처럼 한약 처방에 구성된 다양한 약재들의 효능을 조화롭게 만들고 심장박동을 안정시키는 약재이지만 자칫 유즙 감소를 일으킵니다. 요즘 위염에 민들레환을 드시는 경우가 많은데, 민들에는 항염증작용이 뛰어나지만 역시 유즙감소를 유발하기도 합니다. 홍화는 어혈을 제거하는 작용이 있지만 역시 유즙감소를 유발하기도 합니다. 아기의 건강에 영향을 줄수있는 약재는 첫번째는 마황입니다. 마황은 식욕억제 목적으로 많이 쓰는 약물로 출산후 여성들이 체중감소를 원하지만 모유수유 시기엔 처방하지 않습니다. 부자나 초오 같은 약재는 독성때문에 사용하는 경우가 거의 없으며, 박하와 사향도 모유수유 시기엔 사용하지 않습니다. 사향은 공진단의 핵심성분인데, 출산후 여성들의 맥은 매우 가늘어져 있어 공진단을 처방하면 도움이 될 수 있지만, 모유수유 시기 막힌곳을 뚫어주는 강한 약성으로 인해 아기에겐 무리가 갈 수 있어 출산후 모유수유 여성들은 복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글: 한의학박사 한진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