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체에 열이 오르는 증상

상체에 열이 오르는 증상 자체는 스트레스가 과도한 경우, 스트레스로 다른 질환을 유발한 경우 그리고 갱년기에 자주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상엔 열이 나지만 하복부는 차가운 경우가 많으므로, 상체열을 다스림과 동시에 하복부를 따뜻하게 하는 치료도 병행해야 합니다.

상체에 열이 오르는 증상 자체는 스트레스가 과도한 경우, 스트레스로 다른 질환을 유발한 경우 그리고 갱년기에 자주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상엔 열이 나지만 하복부는 차가운 경우가 많으므로, 상체열을 다스림과 동시에 하복부를 따뜻하게 하는 치료도 병행해야 합니다.

상체에 열이 오르는 증상

스트레스가 많은 현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 모두가 간혹 혹은 자주 느끼는 증상이 상체에 열이 오르는 증상 일 것입니다. 상체에 열이 오르는 증상 자체가 체온계상 열이 오르는 것은 아닙니다. 체온계상 열이 오르려면 37도 이상일 것이고, 그러면 상체 뿐만 아니라 하체도 뜨끈한 느낌을 받을 것입니다. 상체에 열이 오르는 증상 유발하는 질환으로는 스트레스로 인한 제반질환입니다. 신경성 위염, 신경성 소화불량, 화병, 우울증, 심장질환, 부정맥, 협심증 등이 있습니다. 또한 남녀를 막론하고 갱년기가 되면 몸의 진액이 고갈되어 열이 위로 떠오르는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때의 열을 허열 이라고도 합니다.

하복부가 따뜻해지면 상체열도 제어됩니다

열이 상체에 많이 몰리면 하체는 냉해지기 쉽상입니다. 두한족열 이라는 말처럼 위쪽은 서늘해야 하고, 아래쪽은 따뜻해야 합니다. 평소 족욕이나 반신욕을 하면 하복부가 따뜻해지는데 도움을 주고, 한약재로 하복부가 따뜻해지는데 큰 도움을 주는 것은 녹용입니다. 예전부터 몸이 차거나 손발이 차가울때 녹용을 넣은 한약을 먹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입니다. 보통 열 많은 사람이 인삼, 녹용을 피하는 것이 좋다라고 알 고 있지만, 상체에 열이 오르는 증상 이 자체로는 인삼과 홍삼을 드시면 절대 안됩니다. 인삼, 홍삼 모두 그 열이 상체에 쌓이기 때문입니다. 그 결과 가슴이나 등, 얼굴에 여드름이나 두드러기 등 피부질환이 나타나기도 하고 가슴이 두근거리기도 하며, 얼굴이 쉽게 붉어지는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녹용을 먹는다고 해서 이런 증상이 나타나지는 않으며 하복부가 따뜻해지면서 전신순환을 촉진하게 됩니다.

글: 한의학박사 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