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공복혈당 저녁보다 높은 경우

공복혈당은 8시간이상 금시한 후 측정된 혈당값입니다. 100 mg/dl 이하가 정상이고, 126 mg/dl 이상을 당뇨라고 진단합니다.

공복혈당은 8시간이상 금시한 후 측정된 혈당값입니다. 100 mg/dl 이하가 정상이고, 126 mg/dl 이상을 당뇨라고 진단합니다.

아침 공복혈당 저녁보다 높은 경우

보통 사람들이 저녁에 음식 섭취량이 많기 때문에 저녁 식후혈당이 높은 편입니다. 전반적으로 저녁에 식사량을 줄이라는 것은 다음날 공복혈당을 낮추고 평균혈당을 낮추는데 도움을 주기 때문입니다. 항상 저녁 식사량이 일정하고 섭취하는 음식의 종류도 비슷하다는 가정하에 저녁 식후혈당보다 아침 공복혈당이 더 높으신 분들이 계십니다. 이같은 경우 생각해볼 문제가 새벽현상과 소모기현상입니다.

새벽현상은 인슐린부족에 의하여 간에서 포도당이 많이 만들어진 것에 대한 제어가 되지 않기때문이며, 소모기현상은 반대로 인슐린의 분비량이나 작용이 과도하여 발생한 취침중 저혈당이 원인입니다. 소모기현상의 특징으로는 취침중 저혈당이 발생하므로 아침에 잠에서 깬후 심한 두통이 있거나 밤새 땀을 심하게 흘리게 되며 꿈자리가 사나운 것도 하나의 특징입니다.

밤새 음식을 섭취하지 않아도 간에서는 뇌세포의 기능을 유지하기 위하여 계속 일정한 속도로 포도당을 합성하여 분비하는데, 당뇨환자들의 경우 이런 기능이 지나쳐 취침전보다 아침 공복혈당이 높아지게 되는 것입니다.

새벽현상과 소모기현상을 감별하는 방법으로는 새벽3시에 혈당을 재보는 것입니다. 새벽3시에 측정한 혈당이 저혈당으로 확인되면 소모기현상이고, 혈당이 정상보다 높다면 새벽현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물론 단 한번으로 파악하는 것이 아니라 힘드시더라도 며칠 혹은 몇주에 걸쳐 여러번 확인을 해야 합니다.

새벽현상을 치료하려면 혈당강하를 위한 약을 취침전에 복용하는 것이 방법이고, 소모기현상을 치료하려면 저녁에 혈당강하를 위한 약물을 복용하지 않거나 줄여야 하며 취침전 우유반컵정도 드시고 주무시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그럼, 당뇨 한방 치료는 어떻게 할까요? 이 글을 읽어보세요.

글: 한의학박사 한진

Facebook Comments